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호, 생애 첫 퇴장 당해…심판 측 "불만 품고 과격 행동"

이대호가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이대호가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가 생애 첫 퇴장을 당했다.  
 
이대호는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2차전 맞대결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1-0으로 앞서던 4회 초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이대호는 투수 장원준의 공을 받아쳤다.
 
공은 홈플레이트 근처 땅을 맞고 원바운드로 튀어 올랐고 이대호는 파울인 줄 알고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돌아섰다.  
 
그러나 두산 포수 박세혁이 튀어 오른 공을 잡은 뒤 이대호를 태그했고, 주심은 터치 아웃을 선언했다.  
 
이대호는 곧바로 항의했지만, 심판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이대호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헬멧과 장갑을 다소 격앙된 표정으로 툭 던지며 선수들에게 수비하러 나오라고 손짓을 했다.  
 
이대호의 행위를 본 심판진은 곧바로 퇴장명령을 내렸다. 판정에 불만을 품고 헬멧을 던지는 등 과격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 심판실 측의 설명이다.  
 
한동안 심판과 이대호를 말리려던 조원우 감독도 퇴장판정에 실랑이를 이어갔지만, 번복은 없었다. 이 과정에서 경기는 약 5분 정도 중단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