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춘천서 폭행당할 뻔… 安 지지자 40대 남성 체포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유세장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유세장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안철수 후보 지원을 위해 춘천 강원도당을 방문했다가 4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할 뻔한 사건이 벌어졌다.
 
29일 강원 춘천경찰서는 박 대표에게 달려들어 욕설을 하며 폭행을 시도한 양모(49ㆍ전남 고흥)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양씨는 이날 오전 10쯤 국민의당 강원도당 6층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려는 박 대표를 향해 폭행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사무실 내 책상 유리 등의 재물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안철수 대선 후보 지지자로 유세현장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자격으로 춘천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회의장으로 향하려는 박 대표에게 달려든 양씨를 국민의당 당직자 등이 제지해 박 대표에 대한 직접적인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거울이 깨지는 등 일부 재물이 파손됐다.
 
안 후보 지지자인 양씨는 개인 자격으로 유세현장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당시 국민의당 마스코트인 호랑이 ‘미노(民虎, 민호)’ 배지를 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강원도당 관계자는 “당내 행사에 앞서 소란이 있었지만 큰 피해는 없다”며 “왜 소란을 피운 것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