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安 차기 정부 구상 두고 상호비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9일 차기 정부 구상을 놓고 강한 비판을 주고 받았다.  
 

'비문단일화'에 후보들 모두 부정적

30일부터는 투표용지 인쇄

문 후보는 이날 전북 익산역 동부광장에서 유세연설을 통해 “(안 후보의 개혁공동정부 구상은)어떻게 해서든 선거만 이기려는 정치공학, 정권 야합”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게 촛불 민심이 맞느냐, 이게 정권 교체가 맞느냐”고 되물었다.  
 
안 후보가 국무총리 추천을 국회 교섭단체 간 합의에 맡기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국회 다수세력에게 총리를 내주겠다고 하는데, 그러려면 장관도 나눠주고 권력도 나눠주고 그들의 요구도 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표(후보)의 통합정부는 민주당 내에서 끼리끼리 나눠 먹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진정한 개혁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탄핵 반대세력과 계파 패권세력을 제외한 합리적 개혁세력들이 모여 우리나라를 제대로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단일화 2차 데드라인으로 꼽혔던 이날까지도 ‘비문 후보 단일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안 후보는 대선 전 단일화는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완주 의사를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역시 부정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30일부터는 투표용지가 인쇄되며,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크게 작아질 전망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