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녀로 태어나 남자로 살다가 다시 돌아간 여성

여자로 태어나 성전환 치료를 받다 다시 여성으로 돌아간 자라 쿠퍼(21). [사진 뉴질랜드 헤럴드 영상 캡처]

여자로 태어나 성전환 치료를 받다 다시 여성으로 돌아간 자라 쿠퍼(21). [사진 뉴질랜드 헤럴드 영상 캡처]

뉴질랜드 20대가 여자로 태어나 남성 호르몬 치료를 받으며 3년 동안 남자로 살다가 다시 여자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여자로 태어난 자라 쿠퍼(21)가 남자로 3년 동안 살며 테스토스테론 치료까지 받았으나 원래 성으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쿠퍼는 "나는 살면서 언제나 성 정체성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처음에는 내가 레즈비언인 줄 알았지만, 나중에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는 20세 때 전문의를 찾아가 테스토스테론을 처방받고 성전환을 위한 약물치료에 들어갔다. 목소리가 굵어지고 얼굴에 털이 많아지는 등 변화가 있었지만, 쿠퍼의 기분은 좋아지지 않았다.  
 
결국 그는 성전환을 위한 약물치료를 중단하고 다시 여자로 돌아가기로 했다.  
 
쿠퍼는 "성이 반드시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원래 자리로 되돌아온 것뿐"이라며 "사람은 누구나 다르다"고 밝혔다.  
자라 쿠퍼와 그의 트랜스젠더 연인 타이슨 캐이(17). [사진 뉴질랜드 헤럴드 영상 캡처]

자라 쿠퍼와 그의 트랜스젠더 연인 타이슨 캐이(17). [사진 뉴질랜드 헤럴드 영상 캡처]

여자로 태어났지만, 성전환을 통해 남자가 된 쿠퍼의 연인 타이슨 캐이(17)는 "처음 쿠퍼가 다시 여자가 되겠다는 말을 했을 때 매우 혼란스러웠다"면서도 "그녀가 다시 여성으로 돌아가기로 했을 때 더 많이 웃고 훨씬 행복해한다"며 쿠퍼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