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안까지 이어진 핏자국 따라가보니 … 갓난아기 시신과 탯줄

우는 아기. [중앙포토]

우는 아기. [중앙포토]

부산의 한 셰어하우스에서 이불에 덮인 채 숨져있는 갓난아기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추적 끝에 생모로 추정되는 20대 여성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28일 오후 4시 46분쯤 부산의 한 셰어하우스 방안에서 갓난아기가 이불에 쌓여 숨져있는 것을 집주인(52ㆍ여)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집주인은 “거실에서 방안까지 핏자국이 이어져 있어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침대 아래 바닥에 이불이 머리끝까지 덮인 아기의 시신과 탯줄이 발견됐다”고 진술했다.
 
이 셰어하우스에는 만삭이 입주자 홍모(26)씨가 있었다. 경찰은 홍씨를 갓난아기의 생모로 추정하고,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해운대 해수욕장 근처에서 홍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홍씨가 이날 새벽 홀로 출산한 것으로 추정했다. 검안을 한  의사는 아기가 새벽 6시 전후로 태어났으며, 출산 과정에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밝혔다.
 
경찰은 홍씨가 체포 당시 극심한 하혈증세와 출산 후유증을 보여 먼저 입원 치료를 받게 했다. 홍씨의 몸이 회복되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셰어하우스는 임대인들이 거실을 공동으로 사용하고 방만 각자 쓰는 형태다. 홍씨가 살았던 셰어하우스에는 다른 입주자가 한 명 더 있었지만, 홍씨가 출산한 사실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