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장관, 안보리 회의서 "北, 또 도발하면 유엔 회원국 자격 재검토해야"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프로그램 제재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가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렸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회의장에 입장하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는 이례적이다. [AP=뉴시스]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프로그램 제재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가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렸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회의장에 입장하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는 이례적이다. [AP=뉴시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북핵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또 다시 북한이 전략 도발을 할 경우 유엔 회원국 자격을 재검토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윤 장관은 이날 회의에 이해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해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 핵무장이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면서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며 "국제사회가 북한 핵무장을 막지 못한다면 안보환경이 악화될뿐만 아니라 핵비확산조약(NPT) 체제가 치명타를 입고, 나아가 북한 핵 기술 및 물질이 테러단체에 이전될 위험까지 높아지는 악몽에 직면하게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안보리가 능동적으로 주도하는 새로운 대북 대응을 이끌어가야 한다"며 "북한이 핵실험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 전략도발을 한다면 대북 원유 수출금지와 북한산 석탄 수입 전면 금지 등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장관은 특히 북한을 '상습적인 규범 파괴자'라고 규정한 뒤 "북한에 대한 외교관계 격하 뿐만 아니라 유엔 회원국 자격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대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길이 아니라는 게 경험으로부터 얻은 교훈"이라며 "국제사회 전체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지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윤 장관과 틸러슨 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 앞서 한·미·일 외교장관회의를 진행했다.  3국 외교장관은 중국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제재와 압박 기조를 견지하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