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北 무모한 미사일 도발, 응분의 책임 져야"

자유한국당 공식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공식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이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무모한 도발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저야 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중앙선거대책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미국이 유엔 안보리 북핵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치 또는 격하할 것'을 요구하는 등 고강도 제재를 요청한 가운데 또 다시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은 무모한 도박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그야말로 심각한 안보 위기 상황이다. 홍준표 정부만이 김정은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당당한 외교로 한반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와의 공조와 대북억제력을 통해 북한이 도발을 꿈도 꿀 수 없는 강한 대한민국으로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문 후보는 어제 TV토론회에서 '사드 배치에 무조건 찬성해 대미협상력을 떨어트렸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 재개도 핵의 완전 폐기는 아니지만 국제 제재 페이스와 맞춰 하겠다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냈다"며 "이런 문 후보에게 한반도 안보 위기를 맡긴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더 큰 위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