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북 미사일 실험은 안보리 결의위반…결코 용인 못해"

스가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관방장관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29일 오전 7시30분 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대해 강한 항의를 제기했다"고 밝히며 "북한의 반복적인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로부터 국민에게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전했다. 스가 장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항공기·선박의 안전을 철저히 확인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현재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의 '북한정세에 관한 관저대책실'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정보 수집·분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쿄의 지하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오전 6시7분부터 10분간 운전을 정지한 뒤 안전을 확인하고 나서 운행을 재개했다.
 
도쿄메트로는 이달 중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보도가 있을 경우 10분간 안전확인을 위해 운전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비슷한 시점에 도부(東武)철도와 JR서일본이 운영하는 호쿠리쿠(北陸) 신칸센도 10분간 운전을 정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