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틸러슨 장관, "북 제재 안하면 '재앙'…외교관계 차단해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프로그램 제재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가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렸다. [중앙포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프로그램 제재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가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렸다. [중앙포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특별 외무장관 회의에서 북 제재 안하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상대로 군사행동을 취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과감하게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침략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면 군사적 행동과 외교적·재정적 힘이 함께 뒷받침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유엔안보리 회원국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시급한 안보 문제에 대해 지금 행동하는 것에 실패하면 재앙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북한에 대한 3단계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중단하거나 축소해서 외교적으로 고립시킬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근의 행동에 비추어 북한과의 정상적인 관계는 용납 될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유엔안보리의 전략적 인내는 끝났으며 우리가 시간을 더 지체할 수록 제재의 기회는 더 빨리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정권교체나 동북아 지역의 불안정화에는 관심이 없으며 미 본토와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미국은 협상을 통해 이 문제 해결하기를 선호한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의 침략에 맞서 싸우기 위해 우리 자신과 동맹국들을 방어하는데도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