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종철 “아내 황규림 우울증에 체중 100㎏…유서 작성”

‘사람이 좋다’에서는 살림 주부 9단으로 거듭난 개그맨 정종철 이야기가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옥동자’, ‘골목대장 마빡이’의 주인공인 개그맨 정종철은 최근 주부들 사이에서 살림 9단 ‘옥주부’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아내를 대신해 집 안 청소와 주방 일은 기본이고 집안 소품마다 이름표를 붙여 정리하며, 집안 인테리어를 위해 매주 꽃시장에 들리는 등 열혈 주부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사실 누구보다 가부장적이던 정종철이 바뀌게 된 이유는 아내 황규림 씨 때문이다. 7년 전 셋째 임신 이후, 극심한 우울증을 앓게 된 규림 씨는 100kg 가까이 몸무게가 늘고 우울증약까지 복용하는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정종철은 아내를 돌보지 않았고 대화가 단절될 만큼 부부 사이는 악화했다.  
 
결국 삶의 끈을 놓을 생각으로 유서까지 작성한 아내의 상황을 알게 된 정종철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자신을 바꾸기로 결심했고, 모든 일정을 중단한 채 아내의 곁을 지켰다. 퇴근 후 자신을 기다려 주는 것이 가족뿐이라는 것을 깨닫고, 일하는 시간을 제외하고 모든 시간을 가족과 함께하고 있다.  
 
최근 새로운 도전에 시동을 걸기 시작한 정종철은 개그맨으로서 설 자리를 잃었지만,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또 다른 방식으로 무대에 오를 준비 중이다. 개그맨으로 왕성하게 활동했던 당시, 개인기로 내세웠던 비트박스를 활용해 새로운 분야를 개척했다. 비트박스 그룹 ‘비트 파이터’를 결성해 첫 번째 정식 앨범까지 발매했다.  
 
한편 부부 사이에 고난을 함께 이겨내고, 지금은 누구보다 최고의 남편과 아버지로 살아가고 있는 개그맨 정종철의 이야기를 오는 30일(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