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틸러슨 “북한 붕괴 원치 않아, 직접 대화할 수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양자대화’에 나설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그는 27일(현지시간) 미 공영 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의제가 옳다면’ 북한과의 직접 대화에 열려 있다”며 “북한은 핵무기 포기에 관해 얘기할 의향을 갖고 협상 테이블에 와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올바른 의제는 지난 20년간 그랬던 것처럼 (핵 개발을) 몇 달, 몇 년 멈췄다가 재개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핵동결’이 아닌 북한 핵프로그램의 ‘완전 포기’가 대화의 대전제라는 의미다. 하지만 ‘선제타격’까지 거론하며 고강도 대북 압박을 지속해 온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외교 수장이 북·미 대화 가능성을 밝힌 건 이례적이다. 최대치의 경제·외교 압박으로 북한을 협상으로 끌어내 북핵 문제를 풀겠다는 트럼프 정부의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핵 동결 아닌 포기가 전제
“북한, 지금 행동 안 나서면
재앙적 결과 초래” 경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북한과 심각한 충돌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외교적으로 문제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려는 건 체제 유지의 유일한 길로 여기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그럴 필요가 없다는 것을 납득시키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또 “우리는 북한의 체제 붕괴나 한반도 통일 가속화를 추구하지 않는다”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폭스뉴스 인터뷰에선 “북한 위협이 관리 가능한 수준인 한 미국은 최대한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틸러슨의 발언 의미가 분명하진 않지만 기존의 대북 기조에서 분명히 변화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이 북한에 추가 핵실험을 만류하고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독자 제재를 가하겠다고 북측에 통보했다고 (중국으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틸러슨은 28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은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행동을 계속하고 있고 그 패턴은 바뀌지 않고 있다”며 “북한은 지금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서울=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