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S8'서 돌연 'SD카드 에러' 발생?...해외 포럼서 시끌

사진 임현동 기자

사진 임현동 기자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S8'에 '붉은 화면' 문제, 와이파이 접속 불안정 문제 등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이번에 마이크로SD 카드 인식 오류 문제를 지적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주로 해외 사용자 포럼을 통해 이 같은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 미국 공식 홈페이지 사용자 포럼에서는 지난주부터 여러 사용자로부터 해당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처음 구입해 쓸 때는 별 문제가 없다가 별안간 SD카드 인식 오류가 발생해 안에 저장한 데이터를 읽을 수 없게 된다는 주장이다.
 
한 사용자는 포럼에 밝힌 글을 통해 "무작위로 SD카드에 저장한 데이터(사진, 동영상, 앱 등)가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라며 "특히 SD카드에 설치한 앱의 경우 30초 이상 실행이 불가능할 때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용자의 글타래 다른 사용자들이 자신도 비슷한 증상을 겪고 있다며 댓글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미국 공식 홈페이지 사용자 포럼]

[사진 삼성전자 미국 공식 홈페이지 사용자 포럼]

[사진 XDA디벨로퍼 포럼]

[사진 XDA디벨로퍼 포럼]

미국의 유명 개발자 커뮤니티 XDA디벨로퍼에서도 이와 비슷한 문제가 보고됐다.
XDA디벨로퍼의 한 사용자는 지난 25일(현지시각) 'SD카드 미지원' 제목의 글타래를 통해 "갤럭시S8이 처음 5일 동안은 잘 작동했지만, 어제(24일) SD카드 에러로 인해 미지원 문제가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갤럭시S8을 구입한 사용자도 같은 문제를 호소하기도 했다. 한 사용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갤럭시S8 구입 후 8일째 쓰고 있는데, 오늘 갑자기 외장 마이크로SD 카드 마운트가 사라지는 에러가 나타났다"라며 "지난 8일 동안 찍은 사진은 전부 다 날아간 상태"라고 밝혔다.
 
갤럭시S8에서 문제가 발생한 SD카드를 분리해 PC에 연결하면 잘 작동하더라는 게 이 사용자의 전언이다. 이 문제로 해당 사용자는 자녀의 체육대회 등을 찍은 동영상 20개, 사진 300여장을 모두 잃어버렸다.
 
이 사용자는 이어서 "일단 연휴가 시작돼서 A/S 센터를 갈수는 없을것 같다"라며 "다음주에 가 보면 원인을 알게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7일 붉은 화면, 와이파이 연결 불량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작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