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판계 미다스의 손' 박은주 前 김영사 대표…60억대 횡령 혐의로 구속

박은주 전 김영사 대표가 60억대 횡령혐의로 구속됐다. [중앙포토]

박은주 전 김영사 대표가 60억대 횡령혐의로 구속됐다. [중앙포토]

출판계 미다스의 손으로 통했던 박은주 전 김영사 대표가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29일 구속됐다. 
 
29일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박 전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박 전 대표의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는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박 전 대표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전 대표는 2005∼2014년 허영만, 이원복 등 작가들에게 인세를 지급한 것처럼 회계자료를 허위 작성하는 방식 등으로 60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있다. 
 
박 전 대표는 1989년부터 김영사 대표를 맡아 '먼 나라 이웃나라', '정의란 무엇인가' 등을 펴내며 '출판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