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5차 TV토론] 문·심 “가계 소득이 높아져야 성장 가능” 유 “어디서 어떻게 돈 번다는 내용 없어”

28일 대선후보 5차 TV토론(경제 분야)에선 성장론과 일자리 대책을 놓고 각 후보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먼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각을 세우고 나섰다.
 

경제성장·노조 공방도 치열
심 “노조 강한 독일·스웨덴 망했나”
홍 “그 나라 노조는 우리와 다르다”

▶유=문 후보의 정책엔 ‘성장’이란 단어가 많이 나오지만 그냥 골고루 나눠 주겠다는 것에 불과하다. ‘어떻게’라는 방법론이 없다. 소득이 올라야 성장을 하지 그냥 무슨 수로 소득이 오르나.
▶문=경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 가계 소득이 높아져야 소비가 촉진되고 내수가 살아나 경제를 성장시킨다. 그게 다시 일자리가 된다.
 
유 후보는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게도 “ 어디서 돈을 벌겠다는 내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일단 돈이 돌아야 내수 경제 활성화를 통해 소득이 증대된다”고 맞섰다.
 
관련기사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문 후보의 일자리 공약에서 재원 대책을 문제 삼았다.
 
▶안=‘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엔 인건비만 필요한 게 아니다. 건물도 필요하고 책상도 필요하고 활동비·출장비·컴퓨터 등이 필요하다. 임금뿐 아니라 제반 시설과 거기에 대한 예산이 왜 빠져 있나.
▶문=1인당 3400만원 계산은 7급 7호봉을 계산한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창출될 일자리는) 9급 1호봉이 많다. 여유 있게 감안한 것이다.
▶안=국가 예산에서 사업비를 포함하지 않는 게 원칙인가.
▶문=전국에 공무원이 고르게 늘어나는 것이기에 사무실이 특별히 필요하지 않다.
▶안=중소기업이 2명을 고용하면 1명 인건비를 지원한다는 공약에도 인건비 외의 부가 비용에 대한 재원이 없다.
▶문= 그에 대한 안 후보의 정책은 뭔가.
▶안=중소기업에 취업하면 차액을 (50만원) 보조하는 정책이 있다.
▶문=좋은 정책이지만 50만원 지원하면 새로 입사한 사람이 종전 입사자보다 더 받는 역전 현상이 생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이날도 ‘강성 귀족노조’를 경제 문제의 핵심 원인으로 꼽았다. 홍 후보는 “기업이 해고가 어려워서 정규직 채용을 안 하는 것이다. 노동 유연성을 완화해 기업의 기를 살리고 투자를 해서 청년 일자리를 많이 확보하는 ‘친기업 정책’을 적극 쓰겠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문재인·심상정 후보가 협공을 가했다.
 
▶문= 삼성은 무노조다. 삼성은 강성노조여서 해외로 나갔나.
▶홍=삼성은 강성 귀족노조가 없기에 세계 1위 기업이 됐다.
▶문=재벌개혁이 중요한가 강성 귀족노조 문제가 더 중요한가.
▶홍=둘 다 중요하지만 경제위기 본질은 강성노조다. 문 후보는 강성노조에 얹혀서 정치활동을 하고 있다.
▶심=노조가 강한 게 문제라면 독일·스웨덴은 다 망했어야 한다. 지난 토론 때 노동자 월급이 도지사보다 많다고 하던데 육체 노동자가 도지사보다 더 받으면 안 되나.
▶홍=독일·스웨덴 노조는 우리 노조랑 다르다. 나는 연봉 6000만원 이상 받는 사람은 자영업자로 본다. 연봉 6000만원 넘는 사람들이 매년 스트라이크 하면 어떡하나.
 
강태화·박유미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