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윤종신 등장에 활짝 웃는 김영철

JTBC ‘아는 형님’에 윤종신(사진 왼쪽)과 옥주현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뮤지컬계 디바 옥주현의 등장에 멤버들은 환호성을 터뜨리고 옥주현도 멤버들을 위해 ‘레베카’,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불러 화답한다. 이에 멤버들도 폭발적인 성량에 감화받아 노래를 따라부른다. 반면 윤종신은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한다. ‘라디오 스타’ 등 굵직한 프로그램에서 예능감을 뽐내던 윤종신도 멤버들의 외면에 당황해 자기소개조차도 더듬거린다.
 
한편 윤종신이 대표로 있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소속인 김영철은 윤종신의 출연에 기뻐한다. 김영철은 “윤종신은 나를 도와주러 온 것”이라며 기가 산다. 이에 윤종신은 “오늘 영철이를 유심히 보려 한다. 사실 영철이는 회사 내 관심사병이라 더욱 애정을 갖고 지켜본다”고 답한다. 이에 반해 역시 같은 미스틱 소속인 서장훈에게는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윤종신은 서장훈을 가리키며 “요즘 가장 오름세다. 차 바꿔야겠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29일 오후 8시 50분 방송.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