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지지율 반등 복안?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다섯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자신의 카메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다섯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자신의 카메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지지율 반등 계획과 관련해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28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TV토론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을 반등할 복안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가진 비전과 정책, 철학을 알리고 직접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또 안 후보는 이날 토론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워낙 짧아서 아쉽다"라며 "후보 간 자유롭게 시간을 배정해 토론했다면 좀 더 심도 있는 토론이 됐을 것"이라고말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25~27일 조사해 28일 발표한 자체 조사결과를 보면 안 후보의 지지율은 24%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의 18~20일 조사에서는 30%를 기록한 바 있다. 2주 동안 안 후보의 지지율은 13%p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