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두리, 축구대표팀 전력분석관 사퇴..."도움 못 돼 죄송"

축구대표팀 후배 김창수를 격려하는 차두리 전력분석관. [중앙포토]

축구대표팀 후배 김창수를 격려하는 차두리 전력분석관. [중앙포토]

차두리(37) 축구대표팀 전력분석관이 코칭스태프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지난달 시리아전 직후 축구협회에 자진 사퇴 의사 밝혀
슈틸리케 감독, 이용수 기술위원장이 만류했지만 실패
당분간 독일에 머물며 지도자 자격증 취득에 전념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차 분석관이 지난달 사의를 표시해 협회측에서 만류했지만, 뜻을 굽히지 않아 결국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차 분석관은 지난해 10월 대표팀 지원스태프로 참여했다. 대표팀에 필요한 지도자자격증을 취득하지 못해 '전력분석관'이라는 직책을 받았지만, 실질적으로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코치 역할을 맡았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선수 구성 및 전술에 대해 조언하는 등 현역 시절 오랜 기간 대표팀에 참여한 경험을 십분 활용해 슈틸리케호 운용에 도움을 줬다.
 
스스로 물러난 건 대표팀 성적 부진에 따른 책임감과 더불어 지도자 자격증을 갖추지 않은 것에 대한 축구계 일각의 이의제기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축구협회 관계자는 "차 분석관이 지난달 28일 시리아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직후 협회에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이후 슈틸리케 감독과 이용수 기술위원장 등이 여러 차례 접촉해 만류했지만 뜻을 꺾지 못했다"고 말했다.      
 
축구대표팀 훈련에 앞서 선수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차두리 전력분석관. [중앙포토]

축구대표팀 훈련에 앞서 선수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차두리 전력분석관. [중앙포토]

 차 분석관 자신은 축구협회를 통해 "대표팀에 도움이 되고자 나름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많아 주어진 역할을 잘 수행하지 못했다"면서 "신뢰를 보내준 슈틸리케 감독님과 코치진, 그리고 후배 선수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 어려운 과정을 겪기도 했지만 우리 대표팀이 반드시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낼 것이라 믿는다"고 사퇴의 변을 전했다.

차 분석관은 현재 독일에 머물며 유럽축구연맹(UEFA) 지도자 자격증 과정을 이수 중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