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독특하고도 신비로운, 미아 고스

낯선 매력, 아름다운 얼굴, 나이답지 않은 연기와 장악력으로 무장한 할리우드 신예들. 향후 스크린에서 가장 찬란하게 빛날 ‘원더 걸’ ‘원더 보이’들이다. 주목할 할리우드 신인 배우 그 다섯 번째.
미아 고스(1993년생)
Mia Goth
더 큐어

더 큐어

 
주요 필모그래피
‘님포매니악 볼륨2’(2013, 라스 폰 트리에 감독)
‘서바이벌리스트’(2015, 스티븐 핑글턴 감독)
‘더 큐어’(2월 15일 개봉, 고어 버빈스키 감독)
 
차기작
‘서스페리아’(2017,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
‘하이 라이프’(2018, 클레어 드니 감독)
더 큐어

더 큐어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더 큐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영화만큼 신비롭고 독보적인 분위기를 발산하는 한나(미아 고스)였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순진한 눈빛으로 음산한 허밍을 흥얼거리던 이 소녀는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남다른 존재감으로 모든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붙잡았다.
 
15세의 나이에 모델로 데뷔한 미아 고스는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님포매니악 볼륨2’를 통해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 얼굴을 알렸다. 모나리자를 연상시키는 옅은 눈썹, 이 세상 사람이 아닌 듯한 오묘한 얼굴은 성적 매력을 드러내야 하는 캐릭터 P를 더욱 비일상적이고 독특하게 만드는 데 일조했다. 앞으로 미아 고스는 ‘서스페리아’‘하이 라이프’ 등을 통해 차근차근 필모를 쌓아갈 예정. “심오한 빛을 내는 배우”라는 고어 버빈스키 감독의 말처럼 미아 고스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더욱 찬란하게 빛날 것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