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만간 참여정부 바다이야기 문재인 관련설로 네거티브 총공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진행된 '내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 정책시리즈 21-'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 자치분권정책 발표 및 지방분권 개헌 국민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진행된 '내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 정책시리즈 21-'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 자치분권정책 발표 및 지방분권 개헌 국민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참여정부 바다이야기 사건과 문재인 후보가 관련이 있다는 내용으로 조만간 네거티브 공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자신을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정책실장으로 소개한 이모씨는 페이스북에 “조만간 참여정부 시절 '바다 이야기' 사건과 문재인 후보측이 관련이 있다는 네거티브 총공세를 준비하고 있다는 제보가 접수되었답니다. 다음주 징검다리 연휴 즈음에 가짜뉴스 등을 통한 총공세가 예상 됩니다”고 적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이씨는 “네거티브로 판세를 뒤집겠다는 분들! 마지막까지 국민을 실망시키는 허접 쓰레기같은 선거를 치르겠다는 건가요? 정말 한심합니다. 문재인 후보 지지자 여러분, 더불어민주당을 아끼는 국민 여러분! 가짜뉴스로 의심되는 정보를 확인하시면 곧장 더불어민주당 관계지들에게 제보해주십시요! 선관위에도 곧장 신고해주십시요!”라고 밝혔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당이 선거 막판 무차별적인 대규모 네거티브 총공세를 계획하고 있다는 구체적인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다음주 징검다리 연휴 기간 동안 노무현 정부 시절 ‘바다이야기’ 사건을 문재인 후보와 엮으려고 준비 중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