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탈당설·중대결심설은 가짜뉴스, 마타도어"…해명에도 바른정당 내홍은 여전

김무성 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7일 "저와 관련한 탈당설 혹은 중대결심설 등은 전혀 근거도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당내 후보 단일화 문제로 내홍이 불거지면서 김 위원장에 대한 의혹과 추측이 이어지자 직접 진화에 나선 것이다.
 
7일 부산을 방문한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찾아 김무성 선대위원장과 부산 남항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 송봉근 기자 

7일 부산을 방문한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찾아 김무성 선대위원장과 부산 남항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 송봉근 기자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선을 10여 일 앞두고 최근 각종 가짜뉴스와 흑색선전, 마타도어 등이 나돌고 있다"며 "이러한 소문은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일부 세력들이 악의적으로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바른정당의 창당 가치와 철학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유 후보의 유세현장에서 김 위원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탈당설 등이 나오기 시작했다. 단일화를 놓고 의원총회와 대립하는 유 후보를 압박하기 위해 탈당 등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김 위원장 외에도 당내에서 5~6명의 의원들이 탈당을 고민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 익명의 한 중진 의원은 "의총 당시 5시간 동안 토론하며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며 "탈당 이야기가 나온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우리가 후보를 스스로 만들었으니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것이 전체적인 의견이었는데, 언론에 '나는 끝까지 간다'고 한 마디로 잘라버리면 같이 가지 못 할 사람도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한편, 김 위원장의 이같은 진화 시도에도 불구하고 당내 단일화 목소리는 여전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당 안팎에서는 3자 단일화를 두고 당내 두 계파로 손꼽히는 김무성 계 의원들과 유승민 계 의원들이 정면 충돌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