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법 빚 독촉 당했다면?…신분 확인하고 증거 자료 모으세요

 #가정주부 이모(33)씨는 A카드사의 카드대금을 연체했다. 그러자 정체 불명의 사람들이 집에 찾아와 빚을 갚으라고 독촉했다. 어디서 나왔는지, 이름은 뭔지 물었지만 “그건 알 필요 없고 돈이나 갚아라”는 험한 소리만 들었다.
 

금감원, 불법채권추심 대응요령 안내
채무사실 관계인에게 알리면 불법
대출받아 빚 갚으라고 요구해도 안돼
불법 의심되면 1332 상담 후 신고

#B신용정보는 채무자인 최모(39)씨에게 전화로 연락했지만, 최씨의 매제가 전화를 대신 받자 매제에게 최씨의 연체 관련 사실을 말했다. 최씨는 매제가 자신의 연체 내역을 상세히 알고 있다는 사실에 굉장한 수치심을 느꼈다.
 
#대학생 주모(23)씨가 빚을 갚지 못하자 C신용정보는 주씨의 부모에게 전화해 빚을 대신 갚으라고 독촉했다. 주씨는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이같은 빚 독촉 행위는 모두 불법이다. 금융감독원은 27일 불법채권추심 10대 유형과 대응요령을 안내했다. 금융꿀팁의 46번째 주제다.
 
◇신분 안 밝히고, 밤에 찾아오고, 대신 갚으라면 불법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일단 채권추심, 빚 독촉을 하러 와서 신분을 밝히지 않으면 불법이다. 채권추심업 종사자가 채무자를 방문하는 경우 종사원증(채권추심업에 종사함을 나타내는 증표, 일종의 사원증)을 제시해야 한다. 특히 대부 계약에 따른 채권추심을 하는 사람은 채무자 또는 관계인에게 소속과 성명을 밝혀야 한다.
 
 이미 무효가 된 채권을 추심하는 것도 불법이다. 소멸시효가 지나 빚을 갚을 의무가 없는데도 빚 독촉을 하는 것은 불법이다. 사망한 채무자의 상속인이 상속포기를 한 사실을 알면서도 빚을 갚으라고 하는 행위, 빚을 다 갚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를 제시했는데도 사실관계 확인 없이 빚 독촉을 계속 하는 행위 등도 불법이다.  
 
 정당한 사유 없이 시시때때로 전화하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집을 찾아와 공포심이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빚 독촉 행위도 불법이다. 특히 야간(저녁 9시~아침 8시)에 이런 빚 독촉을 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된다.
 
 채권추심을 한다고 빚을 진 사실을 가족이나 회사동료 등 관계인에게 알리는 것도 불법이다. 또, 관계인에게 빚을 대신 갚으라고 요구해서도 안 된다. 혹은 대출을 받아서라도 빚을 갚으라고 독촉하는 것도 불법 행위다.  
 
 이처럼 빚을 독촉할 때 협박조의 내용으로 언성을 높이거나 욕설 등 폭언을 했다면 이 또한 불법채권추심이다.
 
개인회생자나 파산자에게는 빚 독촉을 할 수 없다. 또한 채무자를 겁주기 위해 채권추심자가 민사상 또는 형사상의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거짓으로 협박하는 것도 불법 행위다.
 
◇신분 확인하고, 증거자료 확보해, 경찰에 신고
 
 불법채권추심 행위에 대한 대응요령의 첫 번째는 신분 확인이다. 만약 신분증 등을 제시하지 못하거나 신분증이 의심스러운 경우엔 소속 회사나 관련 협회에 재직 여부를 확인한다.
 
 내가 정말 빚을 진 게 맞는지 의구심이 들 때는 채권추심자에게 채무확인서 교부를 요청해 빚의 상세 내역 및 소멸시효 등을 확인한다.
 
 민약 밤에 찾아오는 등 불법채권추심이라고 판단된다면, 추심인에게 불법채권추심에 해당할 수 있다고 알리고 소속회사의 감사담당자에 연락해 위반 여부에 대해 묻고, 필요한 조치를 요구한다. 필요시에는 증거자료(휴대전화 녹취, 사진, 목격자 진술 등)를 사전에 확보해 금융감독원 콜센터(☎1332) 또는 관할경찰서에 신고한다. 위법한 추심행위로 피해를 입었다면 수사기관에 직접 고소해 형사 절차를 진행할 수도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