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찬욱 감독 심상정 지지 "언제가 돼야 소신껏 투표할 수 있나"

 영화 ‘아가씨’의 박찬욱 감독이 27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이 날 심 후보 측이 공개한 영상에서 박 감독은 “언제가 되어야 아무 걱정없이 자기 소신껏 투표를 할 수 있는 말입니까”라며 “우리가 진보정당, 또 심상정이라는 사람이 구현하는 가치에 공감한다면 당연히 표를, 그 의지를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찬욱 감독이 말하는 심상정 후보 영상 
 
 이어 박 감독은 “촛불집회 때 광장에 나가보면, 지금도 그 생각을 하면 설레고 즐겁고 행복하다”며 “모두가 한목소리를 냈던 기억, 그 시대정신을 구현시킬 사람은 심상정 후보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후보들에 비해서 10분의1 밖에 안 되는 돈으로 선거를 치르고 있는 심 후보에게 많은 후원이 필요하다”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심 후보를 후원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으로 유명한 임순례 감독과 소설 ‘소수의견’의 손아람 작가도 심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