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측 “강력한 유감” 안철수 “절차 생략 문제” 홍준표·유승민 “잘됐다”

26일 주한미군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전격 배치한 데 대해 각 대선후보들의 반응은 크게 달랐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기자들에게 “사드 배치 문제를 북핵 폐기를 위한 여러 가지 외교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음 정부로 (결정을) 넘겨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선대위 공보단장은 “국민 의사와 절차를 무시한 사드 반입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차기 정부의 정책적 판단 여지를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했다. 당 사드대책특위(심재권 위원장)에선 배치 중단 성명까지 발표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도 페이스북에 “사드는 차기 정부에서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 일방적 기습 배치는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사드 배치는 한·미 합의에 의해 이행돼야 한다”면서도 “정말로 필요한 환경영향평가 같은 절차를 생략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손금주 당 수석대변인은 “한밤중 기습 배치라니 유감”이라며 “사드 배치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니만큼 주민들과 충돌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반발 강도는 문·심 후보에 비해 약했다.
 
관련기사
 
반면 보수 후보들은 환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기자들에게 “잘됐다. 이제 전술핵도 들어오면 우리 안보가 튼튼해지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참 잘된 결정”이라며 “이제는 정치권에서 더이상 딴소리가 안 나오면 좋겠다”고 했다.
 
김정하·강태화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