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대 앞 간 유승민 딸 유담 “저희 아버지, 개혁 단행할 능력있는 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한 뒤 딸 유담씨를 소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한 뒤 딸 유담씨를 소개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6일 서울 시내 곳곳을 돌며 노년층과 청년층을 동시에 공략했다. 특히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동작구 보라매공원 인근과 젊음의 거리로 불리는 이대ㆍ신촌ㆍ홍대 등을 무대 삼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한 뒤 손을 들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딸 유담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한 뒤 손을 들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신촌 일대 유세에서는 유 후보의 딸 유담(24)씨가 지난 22일 대구 동성로 유세에 이어 또다시 동행했다. 유담씨는 유세차에 올라 “제가 아는 저희 아버지는 매우 정의롭고 정직하고 또 현시대에 필요한 근본적 개혁을 단행할 능력있는 분”이라며 “아버지를 꼭 믿어주시고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씨가 아버지인 유 후보를 위해 지원유세에 나서 공개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지난 22일 대구 동성로 유세에도 참석했지만 공개발언은 하지 않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 후보의 유세를 지원나와 미소를 띄우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 후보의 유세를 지원나와 미소를 띄우고 있다. [뉴시스]

신촌 젊은이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은 유담씨는 홍대입구역에서도 수많은 시민들과 사진을 찍으며 세몰이에 한몫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 후보의 유세를 지켜보며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 후보의 유세를 지켜보며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신촌 일대 유세에서 청년들의 마음을 잡으려는 데 집중했다. 유 후보는 신촌에서 청년 실업자, 빈곤층, 구의역 김모 군 같은 비정규직 등을 언급하며 “이런 인생들의 꿈을 제가 실현시켜 드리는 대통령이 반드시 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역 9번 출구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