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연대, "연행된 文 규탄 인권활동가 13명 즉각 석방" 긴급규탄성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 전날 토론회에서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 전날 토론회에서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유세장에서 동성애 합법화 반대 규탄 시위를 벌인 성소수자 인권활동가들이 경찰에 연행된 것과 관련 참여연대가 "혐오 발언에 대한 항의는 정당하고 당연한 것"이라며 즉각 석방을 요구하는 긴급규탄성명을 냈다.
 
26일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연행된 성소수자 인권활동가를 즉각 석방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25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우리사회에 함께 살며 토론을 지켜보고 있던 성소수자들은 대선후보들에 의해 존재를 부정당했다"며 "(그리고) 오늘 이에 항의하는 성소수자 활동가 13명이 경찰에 연행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성소수자 활동가들의 “나는 동성애자입니다. 나를 반대하십니까. 혐오발언에 사과하십시오.”라는 항의는 정당하고 당연한 것"이라며 "문재인 후보가 성소수자 차별에 대한 의사가 확고한 상황에서 경찰은 ‘페미니스트 인권변호사’라고 자신을 호명한 문재인 후보 앞에서 거리낌 없이 성소수자를 연행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참여연대는 "성소수자의 존엄을 부정하는 문재인 후보와 대선 후보들을 보며 새로운 정부에서 공권력이 소수자들에게 어떠한 폭력을 저지를지 너무나 두렵다"며 "성소수자 활동가에 대한 연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