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유흥가에 퍼진 ‘신종 마약’, 모양보니…

김씨 일당은 사탕ㆍ초콜릿 등에 ‘액상 대마’를 섞어 마약이 아닌 것처럼 만들어 팔았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김씨 일당은 사탕ㆍ초콜릿 등에 ‘액상 대마’를 섞어 마약이 아닌 것처럼 만들어 팔았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초콜릿ㆍ사탕ㆍ와인 등에 ‘액상 대마’를 섞은 마약을 강남 일대 유흥업소 등에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외에서 마약을 몰래 들여오거나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김모(36)씨 등 101명을 검거하고, 밀반입 사범 19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중에는 전직 프로야구선수 곽모(34)씨와 중개상 노릇을 한 아이돌 그룹 출신 이모(30)씨 등 유명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 1월까지 해외에 있는 마약판매상에게 엑스터시, 코카인, ‘물뽕’으로 불리는 GHB, 필로폰, 대마 등 3억6000만원어치 마약을 밀반입해 판매하고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들여온 마약은 약 5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중 유통된 마약 7800만원어치는 주로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로 흘러간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월에 걸쳐 국제우편이나 여행용 가방, 속옷에 마약을 숨겨 국내로 들어왔다.
 
이들은 대마를 액체로 만들어 와인이나 시럽과 섞는 등 새로운 수법을 써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