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랴오닝함의 '6배 전투력'…첫 자국산 항모 띄운 중국

[앵커]

사드 포대가 본격 배치되고 미국 칼빈슨 항모전단이 한반도로 오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이 첫 자국산 항공모함을 공개했습니다. 전투력이 기존 랴오닝 항모의 6배라는 평가입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의 새 항모는 외관상 기존 랴오닝함과 큰 차이가 없지만 레이더, 통신, 무기 부문에서 중국의 최신 기술이 도입됐습니다.

최대 전투기 40대를 싣고, 최신형 스텔스기 젠-20을 탑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중국이 이지스함과 호위함, 잠수함 등을 거느린 전단을 갖추게 됐습니다.

산둥함으로 명명될 예정인 새 항모의 전투력은 랴오닝함의 6배로 분석됐습니다.

중국 인민일보는 "연안 방어형에서 원양 전략형으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랴오닝함으로 훈련 위주의 전단을 꾸려온 중국이 대양해군의 굴기를 본격화했습니다.

항모 10척을 운용하는 미국의 제해권을 견제하는 단계에 다가섰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새 항모는 해양 영유권 분쟁지를 중심으로 집중 투입될 예정입니다.

전략적 이익이 맞물린 남중국해와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미·중간 제해권 다툼이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대북 포위망 넓히는 트럼프, 북 하늘·바닷길 봉쇄 전략도"1급 전비태세 발령"…중, 언론·병력 동원 '대북 압박'중국, 대북 '원유 카드' 빼들었나…고강도 제재에 무게중국 관영매체 '미, 북핵시설 타격' 용인 가능성 제시트럼프, 시진핑·아베와 통화…북핵 6차 실험 위기감 반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