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 비하 논란' 홍현희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

[사진 SBS '웃찾사' 방송 캡처]

[사진 SBS '웃찾사' 방송 캡처]

원주민 분장을 하고 방송에 출연해 흑인 비하 논란을 일으켰던 코미디언 홍현희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홍현희는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의 사려 깊지 못한 개그로 인해 상처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좀 더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웃찾사'에서 개그우먼 지망생 역을 맡아 콩트를 선보였다.  
 
홍현희는 데뷔를 반대하는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 원주민 분장을 한다는 설정에 맞춰 얼굴과 몸에 흑칠을 한 채 개그를 이어갔다.  
 
방송 직후 방송인 샘 해밍턴은 "진짜 한심하다"며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 역시 "TV에서 이런 장면 나오면 마음이 아프고 짜증 난다. 앞으로 방송에서 이런 모습 안 나왔으면 좋겠다"며 "피부색은 다르지만, 피의 색은 같다"고 인종 비하를 없애자고 촉구했다.  
 
그러나 개그맨 황현희가 "단순히 분장한 모습을 흑인 비하로 몰아가는 형(샘 해밍턴)의 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는 영구라는 캐릭터는 자폐아들에 대한 비하로 해석될 수 있다. 예전 한국에 시커먼스라는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개그가 있었다. 그럼 그것도 흑인 비하인 건가?"라고 반박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한편 앞서 '웃찾사' 제작진은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한다"며 "해당 클립은 즉시 삭제 조치했다.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