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차세대 주력기 A350 1호기 도입..기내 와이파이·로밍도 가능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주력 항공기인 에어버스의 A350 1호기가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A350은 국내 항공사로는 유일하게 기내 와이파이와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이코노미보다 넓은
'이코노미 스마티움' 도입
올해 말까지 총 4대 예정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를 출발한 A350 1호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한 26일에 맞춰 도입 기념행사를 가졌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툴루즈에서 직접 A350을 타고 인천공항까지 왔다. 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행사에 참석해 항공기 도입을 축하하고 안전운항을 기원했다.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측은 “A350 1호기는 전 세계 항공사들이 운용 중인 항공기 중 최신예 기종이며,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객실 공간이 넓고 경쟁 항공기보다 25% 더 뛰어난 연료효율성을 자랑한다”고 밝혔다.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은 300석 규모의 중대형 항공기다. 이 비행기가 제공하는 기내 와이파이 사용 요금은 1시간 11.95달러, 3시간 16.95달러, 24시간 21.95달러다.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는 해외에서 로밍서비스를 이용할 때와 마찬가지로 통신사 요금만 부과된다.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또 A350에는 기존 이코노미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 넓은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도 도입됐다. 일등석은 없고 비즈니스 28석, 이코노미 스마티움 36석, 이코노미 247석으로 운영된다. 이코노미 스마티움 이용 승객은 우선 탑승과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A350은 탄소배출량이 경쟁 기종 대비 25% 적어 친환경 중대형 항공기로 불리며, 기내 기압ㆍ습도ㆍ조명 등을 개선해 쾌적한 기내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도 강점이다.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08년 A350을 차세대 주력 기종으로 선정했다. 이번 1호기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총 4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A350 1호기는 다음달 15일 인천∼마닐라 노선에 처음 투입된다.
 
A350 기내 모습
 
 
김수천 사장은 “이번 A350 1호기의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이 더 강화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A350을 통해 고객 만족과 경영 효율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