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길, "文 정치적 성과 없어…친문패권만 강화" 공세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정치적 성과가 없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중앙포토]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정치적 성과가 없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지원에 나선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지난 5년 동안 문재인이라는 정치인이 정치적으로 이뤄놓은 성과가 없다"며 공세에 나섰다.
 
26일 김한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첫 지원유세 장소로 전남 무안군 일로읍 5일장을 택하고 부인인 배우 최명길씨와 함께 나선 안 후보 지원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후보의 유일한 업적은) 친문패권을 더 튼튼히 한 것외에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새누리당 박근혜 패권정치와 민주당의 친문 패권이라는 양대 패권세력이 있었다"며 "(문 후보가) 자기들의 패권 적폐를 청산하지 안흐면서 남들의 적폐만 청산하겠다고 하는 것이 그야말로 염치없는 짓이다"고 지적했다.
 
또 김 전 대표는 "당대표를 지낸 안철수·김한길, 손학규, 김종인 등이 모두 견뎌내지 못하고 쫓겨날 만큼 민주당의 친문 패권주의는 강고하다"며 "당대표를 흔들고 당을 좌지우지해 상대 당보다 더 무서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박근혜가 박정희의 딸이기 때문에, 문재인이 노무현의 비서실장이었기 때문에 대통령을 시키는 것은 맞지 않다"며 "(반면) 안철수 후보는 분명하게 목표의식과 신념을 지닌 사람"이라고 추켜세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