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性)적 능력 떨어진다…"는 말에 분개, 전처 살해 뒤 유기한 60대 남성 체포

말다툼을 벌이다 전처를 살해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중앙포토]

말다툼을 벌이다 전처를 살해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중앙포토]

성(性)적인 능력이 떨어진다는 말에 전처를 살해하고 유기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경북 김천경찰서는 전처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김모(66)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지난 24일 오후 12시 30분께 김천시 대덕면 자택에서 3년 전 이혼한 전처 A씨(58)와 말다툼을 벌이다 철사로 손발을 묶고 테이프로 입을 막아 살해했다.
 
이후 김씨는 범행을 감추기 위해 사체를 집에서 100여m 떨어진 밭에 암매장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처가 성적능력이 떨어진다고  말해 순간적으로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에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