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속 350km, 광란의 질주 즐기던 불법레이서 무더기 기소"

람보르기니 세스토 엘레멘토.[중앙포토]

람보르기니 세스토 엘레멘토.[중앙포토]

람보르기니, 닛산 GT-R 등을 튜닝해 불법 레이싱을 한 레이서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26일 전주지검 군산지청 형사 1부는 주말 심야에 새만금방조제(33.9km)에서 불법 자동차경주를 한 혐의로 A(38) 씨 등 7명을 불구속기소 하고 50명을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차량을 불법으로 개조한 자동차 정비업자 등 7명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불법 레이싱 레이서들은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불법 드래그 레이싱과 롤링레이싱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레이싱 장소였던 새만금방조제는 세계 최장 방조제로 이들은 군산 새만금방조제 너울 쉼터 앞 도로에서 소라 쉼터 앞 도로까지 2km 구간을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대학생, 공무원, 사업가, 농민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은 람보르기니와 닛산 GT-R 등 슈퍼카를 타고 최고 시속 350㎞까지 속도를 내며 슈퍼카의 성능을 과시했다.  
 
한편 드래그레이싱은 직선 도로에서 출발 신호에 맞춰 동시에 급가속으로 출발 결승점에 먼저 도착하는 사람이 이기는 자동차 경주 중 하나다.  
 
롤링레이싱은 3∼4명씩 그룹을 지어 같은 속도로 서행하다가 출발 신호에 따라 시속 250㎞가 넘는 속도로 동시 출발해 지점에 먼저 도착하는 사람이 승리하는 자동차경주를 말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