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고용정보원,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 무마 위해 해고자와 비밀각서"

국민의당 이용주 공명선거추진단장은 26일 한국고용정보원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인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 무마를 위해 해고자를 재입사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용주 의원, 전 고용정보원 직원과 기자회견
고용정보원 전 직원 "사내에 문재인 아들 온다 소문 돌아"
이 의원 공개 문건에 "준용씨 프로필 요청해 고용정보원 압박"
"고용정보원, 해고자 8명 재입사 시켜"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이 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해 “낙하산 인사로 부당해고된 직원들의 외부활동으로 ‘문준용 특혜채용’이 사회 공론화되는 것을 무마하기 위해 ‘재계약 불가’ 방침을 번복하고 40여일이 지나 소급 재계약하는 비밀계약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 단장의 기자회견에는 당시 고용정보원 전문계약직이었다 계약이 해지됐던 강모씨가 동행했다. 강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시 사내에 문재인 비서실장의 아들이 온다는 소문이 났다”고 말했다.
 
이 단장에 따르면 한국고용정보원은 2006년 12월 29일 공개채용 합격자 발표 시 준용씨 등 2명의 외부인을 발표했고 같은날 종무식에서 ‘재계약자 대상자 명단’을 발표하며 14명을 제외했다. 이 단장은 “수년 간 형식적ㆍ반복적으로 재계약하던 관행을 깨고 해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계약이 해지된 직원들은 2007년 1월 모임(고발모)을 구성해 노동부 및 한국고용노동정보원 등을 상대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단장에 따르면 해고된 직원들은 1월 10일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 측을 찾아가 “인사에 대한 지침, 문준용 프로필 등을 요청해 고용정보원에 암묵적인 압력을 행사하자”고 논의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이날 공개한 각서. 한국고용노동정보원이 해고된 계약직과 재계약을 하며 계약해지와 관련된 외부 활동 중단과 무건 유출시 합의 무효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적혀 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이날 공개한 각서. 한국고용노동정보원이 해고된 계약직과 재계약을 하며 계약해지와 관련된 외부 활동 중단과 무건 유출시 합의 무효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적혀 있다.

 
고용정보원은 2월8일 해고 직원들과 1월1일부로 재계약을 소급하고 문건 유출시 합의 무효 등을 내용으로 하는 비밀 각서를 작성했다고 한다. 이 단장은 “문준용 등의 특혜채용에 대한 사회공론화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이 단장에 따르면 해고된 직원 14명 중 타사 재취업자 등 재입사 의사가 없는 사람을 제외한 8명이 재입사했다. 이 단장은 "한국고용정보원이 왜 이렇게까지 했을까에 대한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문준용씨에 대한 소문이 더이상 퍼지지 않게 하기 위해 이렇게 무리하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26일 공개한 '고발모' 문건. "문준용 프로필 등을 요청해서 고용정보원에 압묵적인 압력을 행사할 예정" 등의 문구가 적혀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26일 공개한 '고발모' 문건. "문준용 프로필 등을 요청해서 고용정보원에 압묵적인 압력을 행사할 예정" 등의 문구가 적혀있다.

이 단장은 해당 기자회견을 하며 당시 고용정보원과 재입사자가 작성한 각서와 ‘고발모 업무 추진 일지’ 등을 근거 서류로 제시했다. 각서에는 준용씨 등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고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제기한 부당해고구제신청을 취하하는 등 일체의 계약해지와 관련된 외부 활동을 중단키로 합의 한다”며 “이 문건이 유출될 시 무효로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업무 추진 일지’에는 ‘문준용 프로필 등을 요청해서 고용정보원에 압묵적인 압력을 행사할 예정’ 등의 문구가 포함돼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동석한 강씨는 당시 해고된 직원 중 한 명으로, 재입사 하지 않았다고 한다. 강씨는 “12월 중순에 (문씨 채용 등의) 결과 발표가 나고 12월 말에 기존 계약직 14명이 해고됐는데 당시 사내에 문재인 비서실장의 아들이 온다는 소문이 났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이 준용씨와 함께 특혜 채용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 김모씨의 경우 “노동부 고위층 친인척”이라는 소문이 났다고 한다.
 
다만 강씨는 “낙하산 인사 사실을 당시에도 문제 삼았냐”는 기자들의 질의에 “청와대 고위층에 대한 조사를 하다 저희쪽에 문제가 생길 것 같아 부당해고를 위주로 활동해 별다른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기정사실로 알고 있었지만 우리가 힘이 없었기 때문에 문제 일으키지 말자고 해서 안 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정보원의 재계약이 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과 직접 관련이 있냐는 질문에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 단장은 이날 고용정보원이 수습직원인 준용씨를 상급기관인 ‘노동부 종합직업체험관설립추진기획단’에 첫날부터 파견근무했다며 특혜 보직 의혹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상급기관 파견은 사내업무에 통달하고, 능숙한 사람을 보내는 것이 통례”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습직원으로 첫 출근한 사람을 상급기관에 파견한 고용정보원의 인사는 특혜채용에 이어 특혜보직까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