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성코드로 여경 사생활 알아내 돈 뜯은 경찰 간부 영장

경찰 상징인 참수리. [사진 중앙포토]

경찰 상징인 참수리. [사진 중앙포토]

 
과거 함께 근무하며 알고 지낸 여경의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은 뒤 사생활을 알아낸 것도 모자라 이를 빌미로 돈까지 뜯어낸 경찰 간부가 긴급 체포됐다. 

음악파일 보내주겠다며 악성코드 심어
"사생활 알려지면 승진 어렵다" 협박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갈,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도 내 A 경찰서 소속 B 경위(4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B 경위는 수년 전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며 알게 된 여경(42)에게 "음악 파일을 보내주겠다"며 접근한 뒤 메신저로 악성코드를 전송한 혐의다. 악성 코드를 심으면 타인의 컴퓨터 모니터 화면을 엿보는 기능 외에 원격제어와 파일 열람 등이 가능하다.
 
그는 악성 파일을 이용해 해당 여경의 사생활을 알아낸 후인 지난 3월 17일 전화를 걸어 “사생활이 알려지면 인사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협박해 1000만원을 갈취한 혐의다.
 
1000만원 중 일부 금액은 직접 만나 받았고, 나머지 금액은 계좌로 입금받았다. B 경위의 범행은 피해 여경이 감찰 부서에 제보하면서 드러났다. B 경위는 지난 25일 오전 긴급체포됐다. 
 
B 경위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으로 시작한 일이 커졌다. 받은 돈을 전혀 쓰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확인하는 한편 다른 동료들에게도 악성 코드를 심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