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명길, 국민의당 입당키로…김종인은 박지원과 조찬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최명길 의원. [중앙포토]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최명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던 무소속 최명길 의원이 27일 오전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입당 기자회견을 연다.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긴 건 지난 6일 입당한 이언주 의원에 이어 최 의원이 두 번째다. 이에따라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선 후보의 의원직 사퇴로 의석이 39석으로 줄었다가 다시 40석을 채우게 됐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최 의원은 지난달 29일 탈당해 김 전 대표의 대선 출마를 도왔다. 최 의원은 2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안 후보는 통합정부를 구성하지 않으면 집권해도 위기를 타개하기 어렵다는 상황인식을 정확하게 하는 것 같았다”며 “권력분산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극복하고 경제민주화를 이루겠다는 의지가 확실해 보였다”고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향후 대선 판세에 대해 “지금의 추세는 좋지 않지만 반전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안 후보 지지층이 다시 뭉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에겐 어머니 리더십이 있지만, 위기 상황일수록 장수형 리더를 원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보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5일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오른쪽은 최명길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5일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오른쪽은 최명길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김종인 전 대표와 조찬 회동을 하며 안 후보 지지를 요청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세 번째 당적은 가질 수 없다”며 국민의당 입당설을 부인했다. 안 후보의 당선 가능성에 대해선 "50대 50"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내가 지향하는 바(개헌과 경제민주화)를 택할 건지, 택하지 않을 건지를 보고 있다. 안 후보가 정치적으로 일관성 있게 가는 건 특기 아니냐”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