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시 17분 12초’…멈춰버린 세월호 시계

[사진 선체조사위원회]

[사진 선체조사위원회]

세월호 조타실 시계가 10시 17분 12초에 멈춰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26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선체조사위원회가 마지막 운항 내용이 기록된 장치 코스레코더를 확보하기 위해 선체로 진입한 뒤 이같은 사진을 찍었다. 조타실 내부에는 10시 17분 12초에 멈춰선 벽시계가 걸려있었다.
 
[사진 선체조사위원회]

[사진 선체조사위원회]

 세월호는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52분 “배가 기울고 있어요”라는 전남소방본부 상황실 첫 신고 이후 약 3시간 만인 오전 11시 50분께 선수 부분까지 물에 잠겨 완전히 침몰했다.
 
 조타실 벽면 책꽂이에는 선박 운항 매뉴얼로 추정되는 책들이 침몰 전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