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바이오텍, 이영욱·최종수 공동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차바이오텍은 이사회를 열고 최종수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최종수·이영욱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 신임 대표이사는 37년 동안 제약분야에서 연구와 경영활동을 이어온 제약업계의 대표적인 연구개발(R&D) 출신 전문경영인이다.



유한양행을 시작으로 한미약품 상무 및 전무, 베르나바이오텍 부사장 등을 역임했고 2009년부터 동국제약의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내수사업부문 총괄을 책임졌다.



특히 동국제약 재임 시 내수부문 전문의약품(ETC) 사업부의 안정적인 성장과 새로운 화장품 사업을 성공적으로 성장시키며 지난해 역대 최고실적의 매출을 이루는데 공헌한 바 있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이 대표이사의 선임은 R&D 사업부문을 강화시키고 올 하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는 전략 세포치료제인 급성 뇌졸중 치료제의 국내 마지막 임상을 성공적으로 진입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또 차바이오텍이 보유중인 국내 최대 규모의 줄기세포 치료제 파이프라인에 대해 차기 전략 세포치료제를 선정해 조기상용화를 실현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또 "이 대표이사는 차바이오텍의 대표이사직 이외에도 차바이오텍과 자회사를 포함한 그룹 개념의 CTO(최고기술경영자)직도 겸직할 예정"이라며 "이 대표이사의 효율적인 R&D 전략을 통해 그룹 차원의 R&D 분야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차바이오텍은 공동대표이사 체제를 기반으로 최 대표이사는 기존 사업부문에 집중하고 이 대표이사는 세포치료제 R&D 사업부문을 집중할 계획이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