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토론 뒤 심상찮은 심상정 지지율…유승민 제치고 홍준표도 넘봐

심상정[중앙포토]

심상정[중앙포토]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선거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추월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쫓고 있다. 정의당 측은 “5% 지지율을 넘어 두 자리 수까지 기대한다”고 밝혔다.  
 
 26일 한국일보가 보도한 여론조사(유권자 1000명, 응답률 21%, 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심 후보는 8%의 지지율로 4위를 기록했다. 3위는 홍 후보로 10.8%, 유 후보는 5.1%로 5위였다. 앞서 25일 매일경제가 보도한 여론조사(유권자 1000명, 응답률 21%, 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도 심 후보는 4.7%로 유승민 후보(3.4%)를 제치고 홍준표 후보(9.7%)를 추격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심 후보 지지율 상승에는 대선 TV토론이 한 몫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심 후보는 문재인·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와 함께하는 5자 TV토론이 시작된 뒤부터 5% 가까운 지지율을 보였다. 1차 TV토론이 열렸던 19일 전인 한국갤럽의 4월 1주차(4~6일 조사)와 2주차(11~13일 조사)조사에서는 3%에 머물렀다.  
 
 심 후보는 TV토론에서 다른 후보 4명 허점을 파고드는 예리함을 보여줬다. 특히 25일 방송된 4차 TV토론에서는 동성애 등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금지 정책은 진보정당이 왜 존재하는지를 잘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 박종근 기자.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 박종근 기자.

 
 이날 토론에서는 문재인 후보를 향해 “동성애 논의가 있었는데, 저는 동성애는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니라고 본다. 성 정체성은 말 그대로 정체성이다. 난 이성애자지만, 소수자의 인권과 자유를 존중하는 그것이 민주주의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후보를 향해서는 아내인 김미경 교수 태도를 지적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가족이 없으니까 최순실이 있었던 거고,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김 교수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비판했다. 사회를 맡은 손석희 보도담당사장에 “저는 우리 손석희 후보에...”라고 말실수를 해 토론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25일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토론 전 화장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은 180분간 JTBC를 통해 생방송됐다. 오종택 기자

25일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토론 전 화장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은 180분간 JTBC를 통해 생방송됐다. 오종택 기자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광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대선에서) 지지율 두 자릿수가 목표다. (자유)한국당 홍 후보 지지율을 반드시 따라잡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여론조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보다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