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 뉴스 잡는 ‘위키트리뷴’ 나온다

무료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공동 창업자인 지미 웨일스가 가짜 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저널리즘과 집단 지성을 결합한 온라인 뉴스 플랫폼이 무기다.
 

위키피디아 창업자가 서비스 추진
기부금·펀딩으로 급여·운영비 충당

웨일스는 25일(현지시간) CNN·BBC 등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뉴스 사이트 ‘위키트리뷴’의 출범을 발표했다. 크라우드 펀딩 방식의 기금 모금에도 착수했다. 그는 “전문 지식을 가진 기자가 팩트에 근거해 기사를 쓰면, 일반 참여자가 위키피디아 방식으로 팩트를 수정하거나 추가한다. 이어 팩트체크 봉사자가 다시 한번 검토해 기사를 완성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가 취재한 비디오와 오디오 파일, 인터뷰 녹취록까지 모두 올려서 팩트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팩트 기반의 중립적인 뉴스를 생산함으로써 가짜 뉴스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와 팩트체크 봉사자를 “가짜 뉴스와의 전쟁에 참여할 군대(army)”라고 불렀다.
 
위키트리뷴 메인 화면 캡쳐.

위키트리뷴 메인 화면 캡쳐.

그는 “가짜 뉴스가 도널드 트럼프를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 것을 보고 사업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
 
웨일스는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기존 미디어의 비즈니스 모델에 비판적인 입장이다. 조회 수를 높이는 과정에서 기사의 질이 떨어지고, 잘못된 정보를 만들어낸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위키트리뷴은 광고와 구독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기자 급여와 운영비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충당한다. 기부금을 내면 ‘지지자’가 되어 위키트리뷴이 다룰 주제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그는 “뉴욕타임스 유료 구독자나 가디언의 회원 수를 보면 (독자가)고품질 뉴스에는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는 증거”라며 “팩트에 기반을 둔 고급 정보를 원하는 사람은 많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생각이 좀 다르다. 찰스 베켓 런던정경대 교수는 “저널리즘의 신뢰를 높이려는 시도는 환영하지만 미디어에 대한 이해가 높은 사람들에게만 매력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위키트리뷴이 신뢰받는 뉴스 사이트가 될 수는 있지만 대중적 영향력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의미다.
 
하버드대 니먼저널리즘랩의 조슈아 벤톤 디렉터는 “비영리 뉴스 사이트 모델은 소규모로 운영하면서 독특한 상품을 내놓을 때 가능성이 있지만 대형미디어로 성장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벤처투자자 가이 가와사키, 제프 자비스 뉴욕시립대 교수, 래리 레시그 하버드대 교수 등이 고문으로 참여한다. 영어로 먼저 서비스하고, 모금 현황에 따라 언어를 추가할 예정이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