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을 든 고양이' 로맨틱한 길냥이의 보은

주인에게 꽃을 선물한 고양이의 낭만적인 '보은'이 화제다.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최근 한 네티즌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꽃을 꺾어다 선물해 준 고양이 사연을 전했다.
 
글쓴이는 '길냥이'이던 어린 고양이 '코코'를 데려와 키웠다. 그러다 최근에 그의 어머니가 살고 있는 시골에 보내게 됐다.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어느 날 그의 어머니는 "코코 동백꽃 꺾어서 내 앞에 놓는다"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보냈다.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사진 @hoik.son.3 페이스북]

사진 속에는 동백꽃을 물고와 주인 앞에 가져다 놓는 코코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그의 누나는 "코코가 남친보다 낫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글쓴이는 이 사연을 소개하며 "나랑 있을 땐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 은근히 질투가 났다"며 미묘한 감정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살다 살다 고양이한테 설렌 건 처음이다" "너무 사랑스럽다" "꽃을 받으면 기뻐할 거라고 생각한 건가. 너무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