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내연관계 의심 男에게 화학물질 뿌리고 도망간 남성 자살

[일러스트=김옥]

[일러스트=김옥]

아내와 내연관계가 의심되는 남성에게 화학물질을 뿌리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사건 발생 2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4분 쯤 인천 서구 원당대로 인근의 한 주택가에서 A(36)씨가 성분을 알수없는 화학물질을 남성 B(36)씨에게 달려가 뿌렸다. A씨는 화학물질을 뿌린 직후 5m 거리에 미리 주차해 둔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B씨는 A씨를 쫓아가 차 문을 열려고 했지만 실패했고, 즉시 112에 신고했다. 얼굴과 목 등에 2도 화상을 입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씨가 진술한 A씨의 차량 번호를 토대로 사건 현장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은 인근에서 차량을 발견했지만 이미 A씨는 숨져 있었다. 승용차에는 번개탄이 피워져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A씨가 이 같은 짓을 저지른 뒤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또 B씨와 A씨의 아내가 내연관계였다는 주변인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