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 스마트폰 전문 매체 “갤럭시노트7 리퍼폰 70만원에 6월 한국서 출시”

[사진 GSM아레나]

[사진 GSM아레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리퍼폰이 6월 국내에서 70만원에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새로 출시되는 이름은 ‘갤럭시노트7R’
 
 25일 해외 스마트폰 전문매체 GSM아레나는 갤럭시노트7가 오는 6월께 70만원(약 620달러)에 한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해 9월 갤럭시노트7 출고가가 98만8900원(약 875달러)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30% 할인된 가격이라고 소개했다. 또 당시 사고가 난 배터리 용량이 3500mAh이었으나 새로 출시되는 리퍼폰은 3000mAh나 3200mAh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가 배터리 문제라고 결론지으면서 리퍼폰 출시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배터리를 교체한 리퍼폰으로 재고를 줄일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