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전우를 향한 뜨거운 경례

영연방 한국전 참전 4개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참전용사와 유가족 80 여 명이 26일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을 찾아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캐나다에서 온 한 참전용사가 전몰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세운 동상 앞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영연방 한국전 참전 4개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참전용사와 유가족 80 여 명이 26일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을 찾아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캐나다에서 온 한 참전용사가 전몰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세운 동상 앞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영연방 한국전 참전 4개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참전용사와 유가족 80 여 명이 26일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을 찾아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참전용사들이 전몰용사 추모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영연방 한국전 참전 4개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참전용사와 유가족 80 여 명이 26일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을 찾아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참전용사들이 전몰용사 추모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전몰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부산 UN기념공원을 찾은 캐나다 국적의 한 참전용사가 묘비 앞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전몰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부산 UN기념공원을 찾은 캐나다 국적의 한 참전용사가 묘비 앞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6.25 전쟁 참전용사가 26일 오전 부산 UN기념공원에서 열린 전몰용사 추모식에서 헌화하기 위해 꽃다발을 들고 전몰용사 추모탑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6.25 전쟁 참전용사가 26일 오전 부산 UN기념공원에서 열린 전몰용사 추모식에서 헌화하기 위해 꽃다발을 들고 전몰용사 추모탑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호주 국적의 유가족이 전물용사 이름을 새긴 비석 앞에서 가족의 이름을 찾아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호주 국적의 유가족이 전물용사 이름을 새긴 비석 앞에서 가족의 이름을 찾아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남구 UN기념공원에서 26일 오전 영연방(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참전용사와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몰용사 추모식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국가보훈처가 가평전투 66주년을 맞아 6.25전쟁에서 UN군으로 참전한 영연방 참전용사 40명과 가족 등 80명을 초청했고 캐나다 대사관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행사는 비가오는 굿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석자들이 우의를 입고 참전용사 행진, 의장대 입장, 영국 여왕 메시지 낭독, 진혼나팔 및 묵념, 헌화 등을 하며 전몰용사를 추모했다.
 
사진·글 = 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