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귀한 희생정신에 경의" 시민영웅에 참안전인상

국민안전처는 26일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정부서울청사에서 ‘참 안전인상’ 시상식을 열고 박춘식(50)·김장현(45)·이동영(34)·고 양명승(60)씨 등 4명을 시상했다.
26일 참 안전인상을 수상한 박춘식.김장현.고 양명승씨(왼쪽부터). 수상자 중 이동영씨는 사진 공개를 원하지 않았다. [사진 국민안전처]

26일 참 안전인상을 수상한 박춘식.김장현.고 양명승씨(왼쪽부터). 수상자 중 이동영씨는 사진 공개를 원하지 않았다. [사진 국민안전처]

 

박춘식씨, 태풍 차바 때 헤엄쳐 차에 갇힌 여성 구조
고 양명승씨, 심장질환 불구 계단 오르내리며 대피

박춘식씨는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시장이 물바다로 변했을 때 급류를 헤엄쳐 가 물에 휩쓸리는 차에 갇힌 여성을 구조했다. 김장현·이동영씨는 지난해 10월 서울 오패산터널 입구에서 사제총기로 경찰관을 쏘고 달아난 범인을 제압했다.
 
고 양명승씨는 지난 3월 서울시 노원구 아파트 화재 때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데도 15층 계단을 오르내리며 주민들을 대피시키다 쓰러져 사망했다. 당시에는 화재로 정전이 발생, 안내방송을 할 수 없었고 엘리베이터도 작동하지 않았다.
 
참 안전인상은 재난사고 현장에서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구조·구급에 나선 이들에게 주는 상이다. 자치단체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후보자를 추천받아 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결정한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기념 메달, 포상금이 수여된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쓴 의인들의 고귀한 정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