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기자회견장에 성소수자 단체 난입...경찰 연행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 전날 토론회에서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문재인 후보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 전날 토론회에서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문 후보의 발언에 성소수자 인권단체 회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선거 후보의 기자회견 장소에 성소수자 단체 회원들이 난입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천군만마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자 회견을 진행하려던 중 해당 단체 회원들로부터 고성과 항의를 받았다. 이들은 성소수자 단체 '무지개 행동' 등의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성소수자의 인권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든 채 문 후보에게 다가와 "어제 발언 사과하라", "나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기습시위를 벌인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로 20~30대로 보이는 남녀 13명을 연행해 조사 중이다. 국회경내는 집시법상 집회가 금지된 장소다. 문 후보측은 해당 시위대들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25일 4차 TV토론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동성애에 반대하느냐'고 물은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