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쯤 떨어진 핸들…참혹한 현장 보여준 세월호 조타실

[사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사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세월호 침몰의 원인을 파악하는데 핵심 단서가 될 조타실 내부가 모습을 드러냈다.  
 
 26일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를 통해 조타실 내부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선체조사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침몰 직전 세월호 운항 기록이 담긴 코스레코더 확보를 위해 선체로 진입했다.  
 
 사진에서 세월호 방향을 결정한 조타실 핸들은 반쯤 떨어져 나갔다. 진흙이 묻어 있었고 햇빛이 들어와 부식이 빠르게 진행되는 모습도 확인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