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간부, 여경 컴퓨터 해킹해 사생활 엿보고 돈 요구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동료 여경 컴퓨터에 악성 코드를 심어 사생활을 캐내고, 돈을 뜯어낸 경찰 간부가 긴급 체포됐다.
  
2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메시지를 이용해 여경 A(42) 씨의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고, 사생활을 알아낸 뒤 이를 빌미로 1000만원을 뜯은 혐의로 경기도 화성 모 경찰서 소속 전 모(43) 경위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 경위와 A 씨는 과거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하며 알게 됐다. 전 경위는 A 씨에게 음악 파일을 넘겨주겠다며 메시지를 보냈고, 이 과정에서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었다. 
 
이 악성 프로그램은 상대 컴퓨터 화면을 엿보거나 원격 제어, 파일 탈취 등을 할 수 있다. 그는 인터넷에서 악성 프로그램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전 경위는 "장난삼아 악성 코드를 보냈는데, 실제 사생활과 관련된 무언가를 알게 돼 돈을 달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전 경위로부터 돈을 요구받은 A 씨는 감찰 부서에 이 사실을 제보했다. 경기 남부 청은 이달 중순쯤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 압수수색을 통해 전 경위의 범행 정황을 입수했다.  
 
경찰은 전 경위가 다른 동료들에게도 악성 코드를 심었는지 추가 조사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더 조사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