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文, 동성혼 합법화도 차별도 반대? 형용모순"

  
홍준표 후보(왼쪽)와 문재인 후보. [사진 JTBC]

홍준표 후보(왼쪽)와 문재인 후보. [사진 JTBC]

  정의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선거 후보가 전날 TV토론회에서 '동성애를 합법화할 생각은 없지만 차별에는 반대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형용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홍준표 인권의식은 재활용조차 불가능"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을 내고 "차별에 대한 반대는 한 사람의 정체성을 다른 사회의 구성원과 동등하게 대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수석대변인은 "문 후보의 말은 형용모순으로 유감이다. 소수자의 인권이 '시기상조'라는 이유로 유예될 수 있다면 국민 중 누군가의 인권도 같은 이유로 뒤로 밀릴 수 있다"며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인종과 종교, 성별, 장애, 성적 지향 등 그 어떤 이유로도 국민 일부를 '2등 시민'으로 전락시킬 수 없다"고 주장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더군다나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이같은 발언과 인식들이 난무하는 것은 혐오와 차별에 면죄부를 주고 민주주의를 좀먹는 해악"이라며 "반드시 사라져야할 적폐"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로 인해 에이즈가 창궐한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편견을 기반에 둔 근거 없는 혐오 발언이다. 성폭행 모의에서 여성폄하, 동성혐에까지 드러낸 것"이라며 "홍 후보의 인권의식은 그야말로 재활용조차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