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누군가 훔쳐갔던 책을 찾았는데 검은색으로 잔뜩 칠해놨어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도난 사건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교내 범죄'라는 제목으로 된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교실 한편에 자리한 게시판에 붙어있는 것으로 보이는 공지문이 담겨 있다.
 
공지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최근 2학년 ○반 ○○○ 학생의 수능 특강 교재가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리고 4월 21일 금요일 시험 범위에 해당하는 모든 내용에 검은 색으로 칠해 내용을 알아볼 수 없게 해 아래와 같은 상태로 학생에게 책이 돌아왔습니다.
 
이번 사건은 책 도난 사건의 문제를 넘어 도덕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학생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짓을 저지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추후 또 이런 일이 발생해 범인이 밝혀질 경우, 지금까지 발생한 모든 분실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을 뿐 아니라 학생과로 넘겨 교칙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것임을 알립니다.
 
중략
 
범인은 더는 문제가 커지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뉘우치고 자수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기 바랍니다.
범인은 ○○○ 학생의 EBS '수능 특강' 2학년 영어 교재를 훔쳐가 시험 범위에 해당하는 지문 중 일부를 검은색 사인펜으로 지운 것으로 보인다. 문제집의 주인이 내신 공부를 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다. 주인에게 다시 돌아온 수능 특강 교재에는 그가 열심히 필기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접한 네티즌은 "악질이다" "진짜 못됐다" "소름 끼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밖에도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는 각급 학교에서 물품을 도난당했다고 분통을 터트리는 학생들의 글들을 자주 찾아볼 수 있다. 빈발하는 교내 도난 사건에 학생들의 준법 의식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