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서초사옥 폭파 협박문자 인도에서 발송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건물이 통제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건물이 통제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 14일 경찰에 접수된 ‘삼성 서초사옥을 폭발시키겠다’는 내용의 협박문자는 인도(India)에서 발송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협박문자를 추적한 결과 인도 통신사를 거쳐 한국으로 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인도 통신사를 거쳐왔지만, 인도에서 작성된 문자 메시지인지 제3국에서 작성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며 “용의자 추적을 위해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직원과 시민 330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과 군 당국은 수색을 벌였고 설치된 폭발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협박문자 신고자는 부산 거주자로, 지인이 SNS를 통해 영어로 “삼성생명을 폭파할 예정이다”는 내용의 글을 전해 받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